옥천주요뉴스

  • 더좋은옥천
  • 미디어군정
  • 옥천주요뉴스
조회수 137 작성일 2019년 04월 15일 11시 47분 38초
대표-더좋은옥천-미디어군정-옥천주요뉴스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옥천군, 도내 최초로 110명 규모의 공립 치매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 건립
충북 옥천군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충북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공립 치매 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센터를 건립한다.

군은 총 사업비 10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옥천읍 교동리 일원에 연면적 2천810㎡(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위 시설들을 짓는다고 15일 밝혔다.

3월 말 기준 옥천군의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전체 인구 5만1천372명의 27.7%인 1만4천244명을 차지하고 있다.

그 중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 환자 수는 3월말 기준 1천147명이며, 등록되지 않은 환자를 포함해 전체 환자 수는 약 1천69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의사소견서에 ‘치매상병’이 기재되어 있거나, 2년 이내 ‘치매상병’ 진단 또는 치매진료 내역이 있는 노인은 1천250여명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내 소재한 15개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율은 97%에 육박하나 치매 전담형 시설은 전무한 상황에서, 군은 민선7기에 들어와 센터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다.

군은 정부가 추진하는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전문적인 의료 지원과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 치매의 공적 관리를 위해 이 사업을 확정짓고 현재 토지 매입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신축 건물 1층에 들어서는 주간보호센터는 총 40명 수용 규모로,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프로그램 관리자와 요양보호사가 배치돼 개인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같은 건물 2~4층에 위치하는 70명 수용 규모의 요양시설에는 전문 의사 간호사가 함께 배치돼 치매 환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이 시설들이 완공될 경우 입소 자격이 있는 만 65세 이상 장기요양등급 대상자 1천254명의 8.8% 정도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공립 치매 전담형 시설이 신축되면 치매환자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치매관리를 통해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파일
작성자 기획감사실

공공누리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옥천군청이(가) 창작한 "옥천주요뉴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기획감사실 이효영
  • 전화번호 043-730-3063
  • 최종수정일 2018.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