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

  • 지용이야기
  • 삶의발자취
  • 출생
1902년 6월 20일(음력 5월 15일)

충북 옥천읍에서 북동쪽으로 10리쯤 떨어진 곳에 곧게 뻗어 나간 산줄기, 일자산(一字山)이 있다. 이 산의 계곡에서 흘러내린 물이 모여 실개천을 이루고 있는데, 이 개천을 건너는 다리가 청석교(靑石橋)이다.
지용은 1902년 6월 20일(음력 5월 15일), 이 다리 바로 옆에 있는 촌가에서 한약상을 경영하던 연일 정씨 태국(泰國)을 아버지로 하고, 하동 정씨 미하(美河)를 어머니로 하여 4대 독자로 태어났다.

정지용
생가
  • 정지용 생가
  • 정지용 생가2
  • 정지용 생가3

지용의 아명은 지용(池龍)이었다. 이 이름은 지용의 어머니가 연못에서 용이 하늘로 올라가는 태몽을 꾼 데서 비롯되었으며 본명도 이 음을 취해 지용(芝溶)으로 지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야기로 미루어 보아 그는 출생에서 성장에 이르기까지 온 가족들의 비상한 관심과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4대 독자인데다 아버지가 젊은 시절에 방랑생활을 했으니, 그에게 거는 어머니의 기대는 더욱 컸으리라.

그의 부친은 한때 중국과 만주를 방랑하며 한의술을 배웠고, 고향에 돌아와 한의업을 개업하여 재산을 꽤 모았으나, 어느 해 밀어닥친 홍수의 피해로 가세가 갑자기 기울어 가난했다고 한다.
원래 연일 정씨들이 집단촌을 이루며 살던 곳은 충북 수북리 꾀꼴 마을이었는데, 그 본고장에서 살지 못하고 하계리 개천가로 이사를 온 것이다. 그때 지용의 부친은 처가 친척인 송지헌의 농장에서 머슴살이를 했다.
지용은 “나는 소년적 고독하고 슬프고 원통한 기억이 진저리가 나도록 싫어진다”고 회고한 바 있다.
4대 독자로서 느껴야 했던 숙명적 고독감과 부친의 방랑과 실패, 가난 등으로 어린 지용은 불행했다.

어린 시절 고독과 빈곤 속에 성장한 지용은 현실과는 다른 아름다운 꿈과 동경의 내면세계를 가지려고 노력했다.
이러한 노력이 자연스럽게 문학적 상상력을 키워나가는 정신적 바탕이 되었던 것이다.
또 그가 불행한 환경 속에서 좌절하거나 타락하지 않고 꿈을 가지고 문학적 상상력을 개성적으로 키워나갈 수 있었던 심리적 요인으로, ‘개천에서 난 용’으로 성장해주기를 바라는 가족들의 기대감을 들 수 있겠다.
이러한 기대감은 그를 긍지가 강한 인물로 성장하게 만들었고, 이는 유년의 불행을 극복하는 정신적 힘이 되었으며 커서는 문학적인 상상력을 완성시키는 정신적 자양이 되었던 것이다.

정지용의 생애는

  • 유년기(1~16세)
    출생에서 옥천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에서 4년간 한문을 수학하기까지의 생애
  • 청년기(17~28세)
    휘문고등보통학교와 일본 교토의 도시샤(同志社) 대학을 다니기 까지의 생애
  • 유년기와 청년기는 무엇보다도 지용의 시 세계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시기이다.
    보통학교를 졸업하던 해부터 지용의 객지생활은 시작되어, 14세에 상경하여 4년간 한문을 배웠고 5년간 고보를 다닌 후, 6년간 일본 유학생활을 했다.
    지용은 이렇게 14세부터 28세까지 15년 동안이나 공부를 위해 집을 떠나 있어야 했다.
    그의 객지체험은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기에 이루어졌으며, 이러한 체험이 그의 시 세계의 저변을 이루고 있다.
  • 장년기(29~44세)
    모교인 휘문고보 교사를 지내기 까지의 생애
  • 말기(44~49세)
    해방에서 6·25전쟁 중에 납북되기까지의 생애

이러한 시기 구분은 시기별로 지용의 생애에 중요한 전환의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데 따른 것이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 2018.11.14